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무도 몰랐던 통신마일리지…5년간 1154억원 소멸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5-26 07:39

소멸금액, 이용금액 보다 3배 높아
멤버십 마일리지는 알아도 통신마일리지는 몰라
"이통3사의 적극적인 홍보 및 사용처 확대해야"

이통3사 통신마일리지 사용 현황/자료=소비자주권시민회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통신마일리지의 최근 5년 소멸금액이 1154억원으로 밝혀졌다.

소비자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25일 ‘이동통신 3사 통신마일리지 운용 실태 조사 결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최근 5년간(2015~2019) 이통3사의 통신마일리지 적립, 이용, 소멸 현황을 파악한 결과 소멸된 통신마일리지는 1154억원, 이용한 통신마일리지는 377억원으로 소멸금액이 이용금액보다 3배나 많다”고 말했다.

통신사별로 보면 소멸한 마일리지는 SK텔레콤 557억원, KT 462억원, LG유플러스 135억원이다. 반면 이용한 마일리지는 SK텔레콤 94억원, KT 263억원, LG유플러스 20억원이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이통사들이 LTE·5G 이용자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어 기존 2G·3G 이용자가 혜택에서 밀려나고 있다”며 “2G·3G 이용자들의 통신마일리지가 소멸되기 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신마일리지가 멤버십 포인트보다 덜 알려져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하고 사용처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통신마일리지는 이동전화와 데이터 사용량이 정해지지 않은 종량제 요금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일정의 서비스로 매월 납부한 금액 중 일정 금액을 돌려받는 형태다. 이는 통신료 납부 등 현금 대신 활용할 수 있으나 적립 후 7년이 지나면 소멸된다.

이통3사 통신마일리지 사용처/자료=소비자주권시민회의

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