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자동차 추가 지원책 나오나…성윤모 장관, 완성차·부품사 대표 만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4-21 17:1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자동차 업계가 코로나19에 따른 위기극복을 위해 추가적인 정부지원을 공식요청했다.

정부는 오는 22일 열릴 비상경제회의에서 확답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성윤모닫기성윤모기사 모아보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국내 완성차 5개사와 부품사 대표들을 만나 산업동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산통부에 따르면 이달 1~17일 기준 국내 완성차 생산량은 전년동기대비 19% 줄었다. 같은기간 수출량은 46% 감소했다.

국내 완성차 판매 63%를 담당하는 유럽·미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현지 '판매망·수요 붕괴'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완성차 업계는 재고물량 조절을 위해 수출 모델을 중심으로 공장 가동 중단을 실행·검토중이다. 이는 현금 유동성이 부족한 중소 부품업체에 직격탄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 확대보기


완성차·부품사 대표들은 이달초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100조 비상금융조치 외 추가적인 현금 유동성 지원책을 요청했다. 앞서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완성차·부품사 업계가 약 33조원의 유동성 공급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 6월말까지 예정된 승용차 개소세율 70% 한시 인하 조치 외 추가적인 내수 진작책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 등 환경규제 유예 등도 요구했다.

성 장관은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관계부처와 함께 지원대책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공영운 현대차 사장, 송호성닫기송호성기사 모아보기 기아차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예병태 쌍용차 사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신달석 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오원석 코리아FT 회장, 문승 다성 회장, 나기원 신흥기공 회장, 오유인 세명기업 회장, 이재진 ATS 대표, 장원석 부원산업 대표, 이지우 신우신 대표, 구민기 세아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르면 22일 5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여기서 자동차 등 기간산업에 대한 추가 지원안이 발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