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광모 LG 회장 "디자인은 고객접점 시작과 끝"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18 11:00 최종수정 : 2020-02-18 11:3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디자인이야말로 고객 경험과 감동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지난 17일 디자인 핵심기지인 LG전자 서초R&D캠퍼스 내 디자인경영센터를 찾아 임직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18일 LG그룹이 밝혔다.

이날 구 회장은 자신의 경영철학인 '고객가치 추구'와 관련해 디자인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디자인은 고객이 우리 제품에 대한 첫 인상을 받고 구매가치를 느끼는 처음 순간"이라며 "제품을 사용하는 내내 섬세한 배려와 편리함에 감탄하고 고객을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것도 디자인"이라고 밝혔다.

구광모 LG 회장이 LG전자 커넥티드 컨셉카에 설치된 의류기기를 살피고 있다. 사진=LG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이어 구 회장은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가슴을 뛰게 하고,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을 차곡차곡 쌓아 고객감동의 품격을 높여주길 바란다"면서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디자인팀 창의성을 위해 개방적인 조직문화 구축도 당부했다.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은 LG전자 디자인 전략이 "고객의 페인포인트(불편함)을 찾는 것"을 핵심가치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구 회장은 출시를 앞둔 스마트도어·벽밀착 OLED TV 등 가전 신제품과 개발단계에 있는 커넥티드·디지털콕핏 전장 제품에 대한 디자인 요소를 하나하나 확인했다.

스마트 도어는 스마트홈 AI 솔루션을 적용한 출입문 시스템이다. 집 안팎을 IoT로 연결해 생활정보를 알려주고 제품 상태도 점검할 수 있다. 3D 안면인식 등 복합 생체 인증 기술로 보안을 강화했다. 배송된 신선식품을 보관할 수 있는 냉장박스와 택배함까지 별도로 설치해 온라인 소비 트렌드 변화를 반영했다.

벽밀착 OLED TV는 2cm 두께로 벽에 완전히 밀착가능한 일체형 TV다. 벽과 TV 사이 공간이 생기지 않도록 원점부터 새롭게 디자인했다는 설명이다. 올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