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 EV배터리 핵심사업화…권영수 부회장 LG화학 의장 선임 추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14 16:58 최종수정 : 2020-02-14 17:4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권영수 LG 부회장이 LG화학 이사회 의장에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LG화학 이사회는 권 부회장을 신임 사내이사·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각각 결의할 예정이다.

구광모 LG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고 있는 핵심인사 권 부회장을 통해 차세대 주력으로 떠오른 배터리 사업에 대한 그룹 차원의 영향력 확보하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권영수 ㈜LG COO 부회장.

LG화학이 담당하고 있는 배터리 사업은 LG 미래사업 가운데 가장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LG화학은 올해 전기차배터리 사업에서 연간 흑자를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앞서 구광모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핵심소재 국산화·다변화 전략 추진" 사례로 구미 전기차배터리 양극재 공장 투자계획을 소개하며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더군다나 LG화학은 올해 배터리사업 향방을 가를 만한 굵직한 사업 추진 계획과 이슈가 산적해 있다. 배터리사업부 분사, 현대차그룹과 전기차배터리 생산 합작법인 설립, SK이노베이션과 배터리 소송전 등이 그것이다.

이에 대해 한 재계 관계자는 "계열사가 결정할 수 있는 단순한 문제는 아니다"고 밝혔다.

권영수 부회장은 2018년 7월 구광모 회장이 ㈜LG 대표로 취임한지 불과 3주만에 LG유플러스에서 ㈜LG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권 부회장은 기존 LG유플러스에 이어 LG전자·LG디스플레이 등 주력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겸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권 부회장은 LG전자 재경본부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LG화학 전지사업본부, LG유플러스 대표 등을 거쳤다. LG가 핵심 성장사업으로 삼고 있는 배터리·OLED·5G에 두루 능통한 전략·재무통이라는 평가다.

한편 의장직 임기가 1년 더 남은 박진수 LG화학 의장은 용퇴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은 지난달 29일 보유하고 있던 LG화학 보통주식 4000주를 장내매도한 데 이어, 이달초 나머지 1350주와 우선주 1527주를 추가로 팔았다. 현재 그가 가지고 있는 주식은 우선주 1500주뿐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