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체투자 힘싣는 조용병…신한금융, 미 KKR과 2억달러 글로벌 전용펀드 조성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09 09:19

2018년 9월 2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오른쪽)과 美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조셉 배(Joseph Bea) 공동대표가 글로벌 대체투자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자료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그룹의 대체투자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다."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글로벌 대체투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미국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펀드 조성에 손잡았다.

신한금융그룹은 9일 KKR과 2억 달러 규모의 신한금융그룹 전용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KKR은 1976년에 설립된 세계적인 투자회사로 전세계 다양한 자산군에 걸쳐 약 1947억 달러 자산(2018년 12월 기준)을 운용하고 있으며 현재 4개 대륙 16개 국가에 21개 사무소를 두고 있다. 신한금융그룹과 KKR은 2018년 9월 ‘글로벌 대체투자 파트너십 MOU’를 체결하고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조성한 펀드는 KKR이 보유한 다양한 글로벌 투자 상품에 양사가 상호 협의한 자산배분전략에 따라 투자하는, 신한금융만을 위한 단독 맞춤형(Tailor-Made) 펀드이다.

일반적인 투자 방식과 달리 자산배분 및 투자 결정 등 펀드 운용 단계별로 양사의 협의가 가능하는 점이 특징이다. KKR의 투자 의사결정과 관련된 전 과정에 참여해 KKR의 글로벌 투자 경험과 역량을 직접적으로 이전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신한금융그룹 측은 설명했다.

신한금융은 첫 번째 맞춤형 펀드의 포트폴리오로 KKR이 독보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는 PEF 분야를 선정하고, 신한대체투자운용을 통해 은행, 금투, 생명 및 오렌지라이프가 공동 참여하는 1억5000만 달러 규모 펀드를 런칭했다.

두 번째 포트폴리오는 안정적 투자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부동산 및 인프라 부문을 선정했으며, 현재 5000만 달러 규모의 추가 펀드 조성을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양사는 맞춤형 펀드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글로벌 대체투자 이외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파트너십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용병 회장은 “이번 KKR과의 단독 맞춤형 펀드 조성을 통해 그룹의 대체투자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다”며 “그룹의 글로벌 대체투자 역량을 一流(일류)로 향상시키기 위해 KKR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