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태오·김지완·김기홍 “2020년 종합금융그룹 도약”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1-02 21:08 최종수정 : 2020-01-03 09:12

디지털·글로벌·지역상생 강조

(왼쪽부터)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사진=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지방금융지주 3사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에는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해야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디지털, 글로벌 혁신을 주문하며 지역 상생도 강조했다.

김태오 회장은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수익기반을 창출하는 목적지를 향해 가고자 한다"라며 "디지털 마케팅의 획기적인 성과를 이루어 내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현지화함으로써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완 회장은 2020년 그룹 키워드로 '개방형 혁신'을 꼽고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 글로벌 수익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완 회장은 "오픈뱅킹으로 금융업에 대한 보호막은 다 사라지고 있다"라며 "고객 중심의 유연한 사고와 행동, 고객과의 쌍방향 소통으로 영업 프로세스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고객 눈높이에 맞춰 디지털 혁신도 이뤄 나가자"고 말했다.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도 강조했다.

김지완 회장은 "글로벌 수익비중 5%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해외시장을 확장하고 현지에 특화된 금융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오 회장도 "저금리, 저성장에 따른 생산성 저하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며, 전통적인 영업방식은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지역 시장이 좁다면, 더 넓은 국내 시장으로, 국내 시장이 좁다면 더 넓은 글로벌 시장으로 새로운 시장을 찾아서 떠나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지완 회장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생 노력도 주문했다.

김지완 회장은 "오픈뱅킹으로 금융업에 대한 보호막은 다 사라지고 있다"라며 "고객 중심의 유연한 사고와 행동, 고객과의 쌍방향 소통으로 영업 프로세스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고객 눈높이에 맞춰 디지털 혁신도 이뤄 나가자"고 말했다.

김지완 회장은 "지역 유니콘 기업 탄생의 초석이 될 ‘부울경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BNK의 혁신금융을 업그레이드 하자"라며 "관계형 금융을 활용하여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이 있는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완 회장은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는 BNK만의 포용금융 실천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기홍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수익성을 동반한 내실위주 질적 성장 지속 추진 △종합금융그룹으로써 위상 확립을 위한 계열사간 시너지 효과 증대와 사업다각화 △투명경영과 상호존중의 기업문화 정착을 강조했다.

김기홍 회장은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지방은행으로서 정체성을 잃지 말아야 한다"라며 "지방은행이라는 정의는 지역적 한계성을 뜻하는 의미가 아니라, 든든한 지역 기반의 핵심경쟁력을 보유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