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반포 1단지가 ‘데자뷰’되는 한남 3구역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1-02 06:00

최저 이사비 5억원 보장과 무상 이사비 7000만원 유사성 높아

반포 1단지에 이어 한남 3구역 수주전에서도 경쟁하고 있는 임병용 GS건설 사장(사진 왼쪽)과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사진 오른쪽).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한남 3구역’ 재개발 시공권 확보전이 본격화된 가운데 건설사간 과다 경쟁으로 ‘반포 주공 1단지 1·2·4주구(이하 반포 1단지)’가 데자뷰되고 있다. 각 건설사마다 해당 단지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다양한 공약들이 남발되는 상황이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남 3구역에서는 최근 이주비 조건 논란이 촉발됐다. 이 단지 수주전에 참여한 건설사는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3곳이다. 각 건설사들은 LTV를 기준으로 파격적은 조건을 내놨다. 대림산업은 LTV 100%, GS건설 LTV 90%, 현대건설은 LTV 70%까지 조합원들에게 자금을 제공하겠다는 얘기다. 현재 정부 규제 상 한남 3구역이 투기과열지구에 속해 LTV 40%까지 자금을 구하지 못하지만, 나머지 부분을 건설사들이 지원하겠다는 공약이다.

문제는 현대건설이 해당 조합에 제시한 이주비 최저 5억원 보증이다. LTV는 70%까지 보장하지만 최저 5억원을 보증해 무조건 5억원을 준다는 조건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해당 수주전에 참여한 건설사 한 관계자는 “아직 한남 3구역 감정가액을 책정하지 않았지만, 5억원 이하로 책정될 가구가 적지 않다”며 “현대건설이 제시한 최저 보증 규모는 감정가액 차액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2017년 9월 진행한 반포 1단지 무상 이사비 7000만원 제공과 동일하다는 지적이다. 이 단지 수주전은 GS건설과 현대건설이 경쟁했다. 당시 현대건설은 반포 1단지 조합원들에게 무상으로 이사비 7000만원을 준다고 공약했다. 물론 이는 국토교통부의 조사와 중재로 실행되지 않았다.

또 다른 건설업계 관계자는 “현재 한남 3구역과 반포 1단지에서 발생한 논란은 매우 유사하다”며 “단지 규모도 유사한 가운데 반포 1단지가 데자뷰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반포 1단지는 재건축 ‘쩐의 전쟁’에 대한 우려와 중견 건설사들의 서울 지역 수주전 진출에 제약을 두게 됐다”며 “이로 인해 조합원들의 눈도 높아졌고, 시공사 선정 이후에도 조합원과의 갈등이 잦아지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와 서울시는 한남 3구역에 대해서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반포 1단지에서도 건설사들의 과다 경쟁이 이어지자 국토부가 참여, 이를 진정시킨 바 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관련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