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방통위 예의주시·긴급소집 경고, 이통3사 5G 공짜폰 등 유치전 심화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13 14:44

불법 행위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판매점 징계에도 나설 전망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기기의 홍보 포스터/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5G 가입자 유치 경쟁의 심화 상황을 예의주시하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이동통신 3사 관계자를 긴급 소집한다.

지난 주말 무료 5G폰이 등장하는 등 불법 보조금 지급 의혹이 짙어지자 방통위가 주무부처로서 레드카드를 빼 든 것이다. 만일 불법 행위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위반행위 대상 판매점에 대해 징계조치도 할 전망이다.

한편 13일 현재 5G 가입자 수 증가세는 빠른 속도를 보인다. 지난 10일 전쟁에 참전한 LG전자 V50 씽큐 모델의 초반 긍정적인 반응까지 더해져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기기와 양분되는 시장의 크기가 지속해서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LG유플러스 모델이 5G 스마트폰 V50 씽큐를 홍보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V50 씽큐의 경우 출시 다음 날인 11일을 기점으로 개통량이 급증하여 40만 가입자를 웃돌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출시 첫날 3만 대 개통에 이어 그간 부진했던 LG전자 스마트폰 판매와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이에 이통3사도 공시지원금 지급액을 늘리는 것으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최상위 요금제 기준으로 S10 5G에 47만5000원, V50 씽큐에 57만 원의 공시 지원금을 내 걸었다. 이어 SK텔레콤은 S10 5G 최상위 요금제에 54만6000원, V50 씽큐에 77만3000원을 책정했다. KT도 S10 기준 최상위 프리미엄 요금제에 78만 원, V50 씽큐에 60만 원의 공시 지원금을 책정했다.

기기값이 지속해서 상승했다고 해도 이처럼 이통사가 70만 원 상당의 공시지원금을 제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 중 5G 무제한 요금제를 가장 먼저 제시했던 KT가 가입자를 급증시키는 사이 거의 같은 요금제를 출시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약진이 이어졌고 SKT가 5G 가입자 왕좌를 차지했다.

△KT가 5G 완전 무제한 요금에 대해 홍보하고 있는 모습/사진=KT

이미지 확대보기
진정한 무제한 요금제는 없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3사 모두 요금제 설계에 대한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많은 초기 가입자들이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을 선택한 것으로 파악된다.

40만 가입자 중 SK텔레콤 이용객이 15만 명 이상일 것으로 보이며 이어서 KT가 30% 초반 끝으로 LG유플러스가 20% 후반일 것으로 전망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방통위 측은 지난 주말 지침을 넘어선 불법 보조금 및 판매 장려금 지급 제보를 여러 차례 받았다면 이에 대한 경고를 포함하여 대리점, 판매점 관리를 당부하기 위해 통신 업계 관계자를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보의 구체적인 내용 중 온라인상에 올라온 것들은 V50 씽큐가 공짜폰에 판매되거나 번호이동 때 가입자에게 10만 원을 현금 지급한다는 등의 정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업계는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한 상황 속에서 위와 같은 상황의 개연성은 충분하다며 현금 지금 등의 구두 약속에 매혹되지 않을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