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의선, 인도네시아 전기차 사업 드라이브...배터리 합작공장 점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9-08 11:11

'내년 가동' 현대차그룹-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공장 점검
배터리셀에서 완성차까지 인니 현지 EV생산·판매 체제 수립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 전동화 선도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가 한창인 현장을 점검했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이 7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해 설립한 베터리셀 공장 HLI그린파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아세안 정상회의와 연계해 기업인으로 인도네시아를 방문했다. 일정을 소화하면서 동시에 현지 사업을 점검한 것이다. 인도네시아 배터리 합작공장은 올해 6월 완공해 내년 NCMA 리튬이온 배터리를 본격 양산해, 현대차·기아 전기차에 탑재된다.

정 회장은 배터리셀 시제품이 생산되는 전극공정, 조립공정, 활성화공정을 차례로 둘러보며, 완벽한 품질의 배터리셀이 양산될 수 있도록 각 공정별 세부 사항을 면밀히 살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또 그는 현대차 아세안권역본부 임직원들과 전기차 생산 및 판매계획을 비롯 현지 전동화 생태계 구축 전략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4위 인구 국가이자 배터리 핵심 광물인 니켈 매장량 및 채굴량 세계 1위인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아세안 지역 전동화 톱티어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인도네시아에서 최초로 생산된 전기차 아이오닉5는 현지 전기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며,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전기차 1위 업체에 오르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충전 인프라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일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최대 유통기업인 ‘리뽀몰 인도네시아’와 전기차 충전소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도네시아 전역에 위치한 리뽀몰의 대형쇼핑몰 52곳에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br /><br />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 />

정의선, 인도네시아 전기차 사업 드라이브...배터리 합작공장 점검

이미지 확대보기


아세안자유무역협정(AFTA)에 따라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일 경우 인도네시아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를 아세안 국가들에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다.

올해 한국과 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이 발효되면서 양국의 자동차 분야 경제 협력이 더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에서 인도네시아로 수출하는 대부분의 자동차 부품 관세가 즉시 또는 단계적으로 철폐되면서, 완성차 생산을 위한 철강 제품과 주요 자동차 부품 등을 무관세 또는 협정이 체결되지 않은 국가들보다 낮은 세율로 인도네시아에 수출할 수 있게 됐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