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수연, "하이퍼클로바X, 네이버 서비스 곳곳에 적용...일상 속 혁신 일으킬 것"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8-24 10:00

“네이버 파트너 성장 가속화하는 위닝루프 기대”
하이퍼클로바X 기반 AI 기술 생태계 저변 확대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24일 DAN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 사진제공=네이버

24일 DAN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 사진제공=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네이버(대표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는 2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단(DAN) 23’을 열고 ‘하이퍼클로바X’를 공개, 이를 검색·커머스·광고 등 네이버 서비스에 적용한 생성형 AI 서비스 사업 전략을 공유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최수연 대표는 “그간 네이버는 다양한 AI 기반 추천 기술들을 검색, 쇼핑, 예약, 리뷰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하며 기술을 고도화하고 사용성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이는 영업수익의 22%를 R&D(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하며 쌓아 올린 고도화된 기술력과 양질의 데이터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단 한 차례도 사고가 없었던 자체 IDC 등 강력한 인프라가 네이버 생성형 AI 경쟁력의 중요한 축”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60만 유닛 이상 서버를 수용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 각 세종을 오는 11월 개관할 예정이다. 네이버의 두 번째 데이터센터로, 하이퍼클로바X의 브레인센터 역할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최 대표는 “네이버의 경쟁력은 다양한 서비스와 파트너들이 서로 연결돼 성장을 이끌고, 이는 다시 플랫폼 성장으로 이어지는 ‘위닝루프’ 구조에 있으며 하이퍼클로바X는 이러한 위닝루프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비쳤다.

하이퍼클로바X를 백본으로 개발된 여러 생성 AI 서비스는 이날을 시작으로 하반기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우선 이날 대화형 AI 서비스 ‘클로바X’ 베타 테스트를 시작한다. 클로바X는 창작, 요약, 추론, 번역 등을 기반으로 다양한 답변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질문과 답변이 연달아 이어지는 멀티턴 대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퍼클로바X가 50년 치 네이버 뉴스, 9년 치 네이버 블로그 데이터를 학습한 한국어 특화 언어모델인 만큼, 한국 문화나 제도 등에 맞는 답변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네이버 내·외부 서비스 API를 연결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한층 향상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오는 9월 생성형 AI 검색 서비스 ‘큐:’ 베타 테스트를 앞두고 있다. 복합적인 의도가 담긴 복잡한 질의를 이해하고 검색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베타 서비스를 시작으로 연내 네이버 검색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판매자, 창작자, 광고주 등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한 생성형 AI 기반 기술 도구도 준비 중이다. 창작자들의 원활한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글쓰기 도구 ‘클로바 for writing’, 광고주를 위한 광고 상품인 ‘클로바 for AD’ 등이다.

최수연 대표는 “네이버는 생성형 AI라는 새로운 변화를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며 “네이버와 함께하는 판매자, 창작자, 파트너사가 다양성을 지키며 성장할 수 있도록 강력한 기술과 서비스로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네이버랩스에서 연구 중인 로봇을 위한 AI 파운데이션 모델, 네이버 AI 윤리 정책, 스타트업과 AI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네이버페이, 네이버웹툰, 포시마크 등 글로벌 C2C(개인 간 거래) 비즈니스 등 여러 사업 현황과 방향성을 공유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