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아름다운 퇴장' 선언한 윤종규 회장… KB금융 9년 만에 수장 교체 ['포스트 윤종규' 찾아라]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8-06 22:50 최종수정 : 2023-08-07 07:58

4연임 포기… 1차 후보군 6명 8일 발표
이달중 후보자 3명 압축·9월 최종 확정
비은행 사업 강화 리딩금융 토대 마련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KB금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KB금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그룹 회장이 4연임에 나서지 않기로 하면서 용퇴를 결정했다.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윤종규 회장을 제외한 롱리스트에서 오는 8일 차기 회장 숏리스트 1차 후보군을 확정하고 이달 중으로 3명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KB금융 회추위는 6일 윤종규 회장이 연임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회추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한 윤종규 회장은 2017년과 2020년에도 연임에 성공하면서 만으로 9년째 KB금융그룹을 이끌고 있으며 임기는 오는 11월 20일까지다.

윤종규 회장은 회추위원들에게 “그룹의 새로운 미래와 변화를 위해 KB금융그룹의 바톤을 넘길 때가 됐다”며 “KB금융그룹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 역량 있는 분이 후임 회장에 선임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KB금융의 지배구조가 안정화되고 지배구조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고 계신 사외이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추위는 지난달 20일 차기 CEO를 선정하는 경영승계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오는 8일에는 롱리스트를 대상으로 숏리스트(1차) 6명을 확정하고 29일에는 6명을 대상으로 1차 인터뷰 및 심사를 거쳐 숏리스트(2차)를 3명으로 압축할 예정이었다. 윤종규 회장이 용퇴 의사를 밝히면서 윤종규 회장을 제외한 롱리스트에서 숏리스트가 결정되게 된다.

오는 9월 8일에는 3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2차 인터뷰를 통한 심층평가를 실시하고 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자 1인을 확정한다. 이후 최종 후보자가 관련 법령에서 정한 자격 검증을 통과하게 되면 회추위와 이사회의 추천절차를 거쳐 11월 20일에 개최되는 주총을 통해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윤종규 회장은 취임 이후 회장과 은행장을 3년간 겸직하면서 KB사태의 내분으로 인한 혼란을 수습했으며 핵심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와 적극적인 M&A 등을 통해 지금의 리딩금융그룹에 이르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종규 회장은 지난 2015년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2016년 현대증권(현 KB증권), 2020년 푸르덴셜생명(현 KB라이프생명) 등의 인수합병을 주도해 비은행 사업을 강화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는 완성도 높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와 지배구조를 갖춘 금융그룹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2017년 그룹 역사상 처음으로 3조원대 순이익을 달성한 데 이어 2021년 4조4096억원, 지난해 4조1217억원을 달성하며 2년 연속 4조원대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윤종규 회장이 KB금융지주 회장에 오른 해인 2014년의 당기순이익 1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8년 사이 3배 넘게 수익성을 성장시킨 셈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3조원에 육박하는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는 등 국내 대표 리딩금융그룹으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윤종규 회장은 고객·주주·직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상생을 강조한 바 있다. ‘고객중심’의 핵심가치를 조직 전반에 내재화해 고객 중심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했으며 직접 주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소통하고 주주환원 정책도 강화하는 등 주주가치 중심의 경영을 이어왔다.

김경호 KB금융 회추위원장은 “윤종규 회장이 취임 시 꿈꿨던 KB의 모습을 어느정도 이뤘기에 이제 이사회를 중심으로 구축한 안정적인 지배구조와 효과적인 경영승계 시스템이 잘 작동함을 시장에 보여줄 시기가 됐다는 의사를 연초부터 이사회에 비쳐왔다”며 “너무 아쉽긴 하지만 윤종규 회장의 선택을 존중하고 그와 함께 했던 시간을 이사회도 소중한 기억으로 간직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종규 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경영자이자 존경받는 리더 중 한명이다”며 “그가 이사회에 보여준 투명하고 객관적이면서 존중하는 모습은 KB 지배구조의 틀을 만드는 기회가 됐고 미래의 CEO에게도 좋은 전통으로 남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관련기사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