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 최태원 아들 최인근, 미국 에너지 신사업 핵심 '패스키'로 이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4-17 10:2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의 아들 최인근(사진)씨가 SK E&S 북미 에너지 신사업을 담당하는 '패스키'로 이동했다.

17일 재계와 SK에 따르면 SK E&S 최인근 매니저는 작년말 인사를 통해 패스키로 자리를 옮겼다.

패스키는 SK E&S의 손자회사로, SK E&S 북미법인이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현지에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배터리 충전 솔루션과 관련해 굵직한 투자를 주도하며 주목받고 있는 기업이다. 지난해 SK E&S가 미국 전기차 충전업체 에버차지의 경영권 인수는 패스키를 통해 이뤄졌다. 재작년엔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시킨 그리드솔루션기업 키캡처에너지(KCE) 인수도 주도한 바 있다.

패스키는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닫기최재원기사 모아보기 SK온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 겸 최고투자책임자(CIO)를 겸임하고 있다. 최고경영자(CEO)는 유정준 SK E&S 부회장이 이끌다가 올초부터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이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인근 매니저는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슬하의 1남2녀 가운데 셋째다. 1995년생으로 미국 브라운대 물리학을 전공하고 보스턴컨설팅그룹에서 인턴십을 한 뒤, 2020년 SK E&S 사원으로 입사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