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벤츠·BMW '수입차 왕좌' 막판 각축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11-07 16:55

벤츠 5개월만에 월간 1위 재탈환
누적 1위 BMW와 불과 713대 차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독일 럭셔리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수입차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BMW는 올해 1~10월 판매량이 6만4504대로, 6만3791대인 벤츠에 불과 713대 차이로 수입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BMW가 마지막으로 수입차 왕좌를 차지한 것은 2015년이다. 이후 6년간 벤츠가 줄곧 판매 1위 자리를 지켜왔다.

올해 BMW는 라인업 다양화를 통해 판매 증대에 성공했다. 스테디셀러인 5시리즈가 올해 누적판매 1만6811대로 2위에 올라있는 것을 포함해 X5(6237대, 4위), X3(5419대, 7위), 3시리즈(5027대, 8위), X4(4128대, 9위), X6(4116대, 10위) 등 '베스트셀링' 10위권 안에 6개 차종을 배출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BMW는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연속 월간 수입차 1위에 올랐다.

벤츠 GLE.

벤츠 GLE.



지난달에는 벤츠가 반격을 시작했다. 10월 벤츠 판매량은 7717대로 BMW(6754대)를 5개월 만에 제친 것이다. 수입차 1위 E클래스 판매량이 견조한 가운데 SUV 모델인 GLE가 힘을 보탠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 수입차 왕좌는 어느 브랜드가 남은 2개월간 판매 물량을 더 끌어올 수 있는가에 판가름 날 것으로 전망된다.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점진적으로 해소되고 있지만 여전히 출고 적체는 계속 되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와 같이 재고 처리를 위한 대규모 할인은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BMW M340i 세단.

BMW M340i 세단.

이미지 확대보기

연말 신차 출시는 BMW가 웃는 그림이다.

BMW는 지난 3일 7세대 3시리즈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세단·투어링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3시리즈는 벤츠 C클래스에 비해 판매량이나 인지도 면에서 앞서 나가고 있는 모델이다.

7세대 7시리즈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도 이달 공식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BMW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절대적인 판매량은 많지 않지만 전기차 i7 추가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맞서 벤츠도 4분기부터 EQE·EQS 등 전기세단 출고를 시작하며 럭셔리 전기차 시장 리더십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나가는 모습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