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넷플릭스에서 사라지는 콘텐츠들...톰 홀랜드 주연 '스파이더맨' 못본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6-28 16:31 최종수정 : 2022-06-28 16:49

넷플릭스 "게임이 영화보다 더 빠르게 성장 중"

콘텐츠를 무기로 삼았던 넷플릭스에서 콘텐츠가 사라지자 구독자의 탈(脫) 넷플릭스도 가속화하고 있다./사진=한국금융신문 DB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콘텐츠를 무기로 삼았던 넷플릭스에서 콘텐츠가 사라지자 구독자의 () 넷플릭스도 가속화하고 있다.

28 넷플릭스(대표이사 리드 헤이스팅스)에서 톰홀랜드 주연의 '스파이더맨' 시리즈가 내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대신 넷플릭스에서 내려간 톰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은 디즈니플러스에서 서비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넷플릭스에서 더이상 디즈니의 '마블' 시리즈를 없게 됐다. 넷플릭스 홍보 관계자는 "작품마다라이센스 계약 기간이 다를 있다" "자세한 라이센스 기간은 계약 사항임으로 따로 말할 없다" 이야기했다.

넷플릭스에서 톰홀랜드 주연의 '스파이더맨' 시리즈가 내려간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제공=넷플릭스 앱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소비자의 넷플릭스 구독해지도 빨라지고 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넷플릭스 실사용 순위는 지난해 11 이후 하락세다. 신규 설치자 역시 지난해 9 133만명에서 지난달 54만명으로 59% 감소했다.

지난 24 공개한 한국판 '종이의집' 넷플릭스 살리기엔 역부족인 모습이다. '종이의집' 스페인 드라마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전세계적으로 흥행한 작품이지만 호불호가 갈리고 .

전세계 넷플릭스의 구독자도 감소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넷플릭스는 11 만에 구독자가 20 감소했다. 2분기도 200 이상의 구독자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실적 발표 당시 "1분기 가입자가 가이던스에 비해 차이가 나는 것은 맞지만 성장이 둔화될 것이라는 방향성은 일치한다" 시인했다.

콘텐츠 외 게임으로 수익성 개선 노려…영화보다 더 빠른 성장하고 있어


이에 넷플릭스는 콘텐츠 게임 사업으로 수익성 개선을 노리고 있다. 지난달 공개한 오리지널 콘텐츠 '기묘한 이야기4' 함께 즐길 있는 '기묘한 이야기 1984' 다운로드 수가 2.6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묘한이야기3: 게임' 경우 직전 주에 비해 3 이상 증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까지 회사가 선보인 모바일 게임은 24개로, 누적 다운로드 수는 1300 건이 넘었다.

넷플릭스에서 제공하는 모바일 게임 서비스./사진제공=넷플릭스 앱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넷플릭스는 지난 3월에 핀란드 게임 개발사 넥스트게임즈와 미국 게임 개발사 보스 파이트 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겠다고 밝힌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영화 사업에 진출했을 때보다 빠른 성장을 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직접 게임을 개발할 있는 내부 개발 역량을 구축하는 것이 전략의 핵심이다" 강조했다.

한편 넷플릭스 본사는 지난달 직원 150명을 해고한데 이어 지난 23(현지시간) 300명을 추가 해고했다.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넷플릭스는 연말까지 광고 포함한 요금제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