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메이커스, 환경의 날 맞아 꿀벌 살리는 '그린마켓 기획전' 진행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6-03 11:05

꿀벌 일러스트 활용한 포스터·반팔 티셔츠·휴대폰 케이스·머그컵 판매

노이신 일러스트 작가의 꿀벌 일러스트를 활용한 반팔 티셔츠. 사진=카카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카카오(대표 남궁훈닫기남궁훈기사 모아보기)가 운영하는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이하 메이커스)가 오는 6월 5일 환경의 날을 앞두고 그린마켓 기획전을 진행한다. 메이커스는 기획전을 통해 출시하는 일부 제품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꿀벌 지원 사업에 기부한다고 3일 밝혔다.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져온 메이커스가 이번에는 기상 이변으로 개체수 감소 위기를 맞고 있는 꿀벌에 주목했다. 메이커스는 꿀벌이 전 세계 과채 수분의 70% 이상을 담당하고 있어 꿀벌의 위기가 곧 인류의 식량 위기로 이어질 수 있음을 알리고, 꿀벌에 대한 관심을 모으기 위해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

관련 제품은 총 4종으로, 노이신 일러스트 작가의 꿀벌 일러스트를 활용한 공기정화 포스터·반팔 티셔츠·휴대폰 케이스·머그컵으로 구성됐다. 더불어 환경에 부담을 덜 주는 제로 웨이스트, 업사이클링 제품이 함께 판매된다.

각 제품은 모두 주문 후 제작하는 방식으로 판매되며, 주문 기간은 3일 오후 5시부터 6월 12일 오후 5시까지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제품 4종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양봉 농협의 밀원수 지원 사업에 기부할 예정이다. 밀원수는 꿀벌이 꿀을 빨아오는 나무로 꿀벌 생태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양봉 농협은 국내 유일의 벌꿀 전문 농협이자 농협 중앙회 산하의 품목 농협으로, 매년 밀원수 지원을 통해 꿀벌 생태계 보존에 힘쓰고 양봉 농가를 돕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4월 기후위기 대응 원칙을 수립하고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등 ESG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했다. 자사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하는 차원의 대응을 넘어,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이러한 ESG경영에 발맞춰 제조업뿐 아니라 환경과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임팩트 커머스’로써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부터 고객 주문 1건 당 100원씩을 카카오메이커스가 출연해 환경 개선에 기부하는 ‘에코씨드’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향후 자원 새활용 프로젝트 등 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도 열 계획이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카카오메이커스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상품도 구입하고 꿀벌 살리기에도 동참할 수 있는 기획전에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