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증권사 1분기 실적 '울상'…거래대금 썰물·채권운용 손실 '직격탄' [금융사 2022 1분기 실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5-12 23:34

'브로커리지의 힘' 1년 만에 뒷걸음질
빅5 영업익·순익 전년비↓…메리츠 약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위탁매매(브로커리지)의 힘'이 빠지면서 증권사들이 올해 1분기에 1년 전 대비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

금리상승 여파에 따른 채권운용 평가손실도 실적 부진 요인이 됐다.

실적을 보면 IB(기업금융) 부문이 수익 기둥인 증권사들이 대체로 방어하는 모습이 두드러졌다.

대형 증권사의 전반적인 실적 후퇴 가운데 메리츠증권(대표 최희문닫기최희문기사 모아보기)의 대약진이 부각됐다.

메리츠증권, 채권금리 상승 대비 트레이딩 '선방'

12일 증권사들의 2022년 1분기 실적 공시를 종합하면, 메리츠증권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4.5% 증가한 376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순이익(이하 지배지분 기준)도 28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2% 늘었다.

이는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증권업계 1분기 실적 기준 '깜짝' 1위다.

메리츠증권은 트레이딩 부문에서 채권금리 상승에 대비한 포지션 관리로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비상장사 투자 수익 등으로 사상 최대실적을 견인했다. IB 부문에서도 고른 실적을 냈다. 연환산 ROE(자기자본이익률)는 21.0%로 업계 최고수준 수익성을 기록했다.

아울러 하나금융투자(대표 이은형닫기이은형기사 모아보기)도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71% 증가한 1230억원으로 선방했다. 순이익은 1193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작년 연간 5곳이 영업이익 '1조 클럽'을 기록했던 대형 증권사들은 호황을 누렸던 1년 전 대비 두 자릿수의 실적 감소율을 나타냈다.

한국투자증권(대표 정일문닫기정일문기사 모아보기)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28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93% 감소했다. 순이익은 2745억원으로 21.71% 줄었다.

다만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IB 수수료 손익이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한 부분이 방어 역할을 했다. 발행어음 잔고 확대 등도 보탬이 됐다.

미래에셋증권(대표 최현만닫기최현만기사 모아보기, 이만열)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847억원으로 1년 전보다 32.1% 감소했다. 순이익도 19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1% 줄었다.

키움증권(대표 황현순)도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21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6% 줄었다. 순이익은 1410억원으로 46.23% 감소했다.

삼성증권(대표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도 올해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212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6.86% 감소했다. 순이익도 1518억원으로 47.49% 줄었다.

1년 전 '효자 계열사'로 부상한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들도 실적이 후퇴했다.

특히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16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8% 급감했다. 순이익은 1024억원으로 60.2%나 줄었다. 금리상승에 따라 외화채권 중심으로 채권운용 실적이 부진한 결과가 반영되면서 트레이딩 관련 손익이 직격탄이 됐다.

다른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인 KB증권(대표 박정림닫기박정림기사 모아보기, 김성현닫기김성현기사 모아보기)의 1분기 영업이익은 15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83% 감소했다. 순이익도 같은 기간 47.99% 줄어든 1157억원으로 집계됐다.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 김상태)의 1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1376억원과 1045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2.0%, -37.8%를 기록했다.

감익 시작된 증권업 "올해 영업환경 녹록치 않아"

증권가의 1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해서 감소폭이 컸던 배경으로는 유동성이 회수되는 주요국 통화 긴축 움직임으로 주식 거래가 급격히 감소한 영향이 가장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일평균 주식 거래대금(코스피+코스닥)은 19조7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이었던 작년 1분기(33조3000억원) 대비 40.7%나 빠졌다.

시장금리가 폭등하면서 채권 운용실적이 악화된 점도 증권사 1분기 실적 부진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증권업에서 감익이 시작됐다"며 "거래대금 감소와 더불어 금리는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기 때문에 올해 증권사 영업환경은 녹록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