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기아, 전기차 지능 제어 기술 확보 위한 산학 프로젝트 가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4-28 10:1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는 서울대·연세대·광운대와 전기차 지능 제어 기술 개발을 위해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을 설립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날 서울 관악구 서울대 교수회관에서 열린 설립 기념식에는 최재천 서울대 부총장, 박정국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정국 사장은 “전동화로의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은 날이 갈수록 빠르게 이뤄지고 있으며 결국 소프트웨어를 통한 제어 기술이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대학과 함께하는 지능 제어 공동 연구실에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할 초격차 기술들이 대거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왼쪽부터) 현대엔지비 강성원 상무, 현대차·기아 김치경 상무,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 서울대학교 최해천 부총장, 서울대학교 송준호 공과대학 부학장, 서울대학교 심형보 교수. 제공=현대차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공동연구실은 3년간 미래 전기차를 제어하는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을 선행 개발한다. AI, MPC(모델예측제어), 제어·관측기 등 세 가지 분야에서 전기차 미래 기술 아이템과 제어 방법론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AI는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김현진 교수팀과 연세대 기계공학부 최종은 교수팀이 맡는다. 전기차 인공지능의 노면 상태 추정 및 최적 주행 가이드 판단 등의 기술을 개발한다. 에너지 최적화 알고리즘 등 AI를 활용한 방법론까지 선행적으로 연구한다.

MPC는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이종민 교수팀, 광운대 화학공학과 김연수닫기김연수기사 모아보기 교수팀이 배터리 최적 열관리를 위한 제어 기술을 개발하고 전기차 통합 열관리 최적화를 위한 방법론을 연구한다.

제어·관측기는 서울대 전기공학부 심형보 교수팀과 광운대 로봇학부 백주훈 교수팀이 맡아 대규모 V2G 분산 최적화 및 인휠 전기차 제어 성능 강화 등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한다. 최소한의 센서로 전기차를 제어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방법론을 만들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공동연구실 운영을 총괄하고 연구 예산을 지원한다. 현대차·기아 연구원들과 대학 연구팀의 교류를 통해 양 측의 역량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공동 연구실의 우수한 연구원들을 관련 부문에 채용하기로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