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년 실적] “반도체·폴더블폰 날았다”…삼성전자,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1-27 09:44

연매출·영업익 모두 사상 최대치…4개 분기 모두 사상 최대치
메모리 수요 확대·폴더블폰 성장·비스포크 등 가전 판매 확대
설비투자, 역대 최대 규모…반도체 43조·디스플레이 2.6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닫기김기남기사 모아보기·김현석·고동진)가 지난해 높은 반도체 수요와 스마트폰·가전 판매 확대에 힘입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액 279조6000억 원, 영업이익 51조 6300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8.1%, 43.5%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연결 기준 매출 76조5700억 원, 영업이익 13조87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4%, 53.3% 증가한 수치이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지난해 4개 분기 모두 해당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4분기 매출은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 등 폴더블폰 판매가 확대됐고,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성수기로 TV·가전 판매가 늘면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특별격려금 지급이 영향을 미친 가운데 메모리 가격 하락과 스마트폰 연말 마케팅비 증가하면서 전 분기 대비 감소했다.

삼성전자 연간 실적 추이. 자료=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사업부문별로 보면, 반도체(DS)는 4분기 매출 26조원, 영업이익 8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향후 시황과 재고 수준을 감안해 무리한 판매 확대를 자제했다. 평균판매단가(ASP)가 소폭 하락하면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소폭 감소했지만, 첨단공정 확대, ASP 상승으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은 개선됐다.

파운드리는 전반적인 공급 확대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첨단 공정 비용 증가 등으로 전 분기 대비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평택 S5 라인 가동과 가격 조정 효과로 실적이 개선됐다.

디스플레이(DP)는 4분기 매출 9조600억 원, 영업이익 1조3200억 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은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수요가 견조세를 지속했고, 신규 응용처 판매 확대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성장했다. 대형 패널은 LCD 가격 하락, QD 디스플레잋 ㅗ기 비용 영향으로 적자폭이 크게 확대됐다.

IM(IT·모바일) 부문은 4분기 매출 28조9500억 원, 영업이익 2조6600억 원을 기록했다. MX(모바일경험)는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와 PC·태블릿·웨어러블 등 갤럭시 생태계 제품군의 견조한 판매로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연말 마케팅비 증가로 전 분기 대비 감소했다. 네트워크는 국내외 사업 매출 성장으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CE(소비자가전) 부문은 4분기 매출 15조3500억 원, 영업이익은 7000억 원을 기록했다. 연말 성수기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충를 달성했지만,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이익은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시설투자 비용은 48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반도체 부문 시섵투자는 43조6000억 원, 디스플레이 부문은 2조6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메모리는 EUV(극자외선) 공정 기반 15나노 D램, V6 낸드 등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한 평택·시안 증설과 공정 전환, 평택 P3 라인 인프라 투자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EUV를 포함한 차세대 기술 적용을 선제적으로 확대하면서 메모리 투자가 전년 대비 늘었다”고 설명했다.

파운드리는 평택 EUV 5나노 첨단공정 증설 등을 중심으로 투자가 진행됐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중소형 모듈과 QD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