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9월 차보험 손해율 소폭 증가…추석 연휴·백신 접종 확대 기인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10-20 11:11

빅4 손보사 78.5~79.8% 기록...적정 손해율 유지
전년 동기 대비 AXA손보 제외 모든 손보사 하락
정비요금↑·사고 발생 증가 예상...4분기 상승 전망

자료 제공= 자동차보험 판매 중인 11개 손해보험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추석연휴와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행랑객이 많아지며 사고 건수가 늘자 올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달 대비 소폭 상승했다. 다만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땐 업계 전반적으로 하락하며 9월에도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9월 말 11개 손해보험사(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MG손해보험, 흥국화재,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AXA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중 10곳의 가집계 손해율이 8월 대비 상승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유일하게 0.4%포인트(p) 하락했다.

자동차보험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대형 손해보험사 4개(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의 경우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78.5%~79.8%로 집계됐다. 지난달 77~78.4% 대비 소폭 늘어났지만 업계에서 판단하는 자동차보험 적정손해율 78~80%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8월 대비 가장 많이 오른 보험사는 MG손해보험으로, 9.1%p 상승했다. 각각 메리츠화재 2.8%p, 한화손보 7.6%p, 삼성화재 2.4%p, 현대해상 1.3%p, KB손보 1.6%p, DB손보 0.5%p, AXA손보 6%p, 하나손보가 6.1%p 올랐다.

손해보험업계는 추석연휴 교통량 증가 및 백신접종 확대 등에 따라 사고건수가 증가한 것이 손해율 상승에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9월과 비교했을 땐 AXA손해보험을 제외하고 모든 보험사의 손해율이 하락했다. 이에 업계 전반적으로, 올해는 지난해 대비 안정적인 손해율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4분기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12월 정비요금 인상과 겨울철 특성으로 인해 사고 발생 위험률 증가 요인이 있기 때문이다.

한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10월 행락철 차량 증가, 동계 계절적 요인, 정비요금 인상을 감안하면 4분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악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드코로나 시행 시 사고 건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귀할 가능성이 높고 최근 피해자 1인당 손해액 증가 추세와 맞물려 악화가 더욱 우려된다"라고 덧붙였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