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85억’ 공동주택 역대 최고가 나왔다…고급 아파트도 신고가 속출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10-20 09:29

서울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모습. / 사진=김관주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고가 연립주택인 ‘트라움하우스 5차’가 공동주택(아파트·다세대·연립주택) 역대 최고 매매가를 경신했다. 해당 단지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생전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한 곳이다.

20일 트라움하우스 5차 전용 273.64㎡(4층)는 지난달 16일 185억원에 거래됐다. 같은 주택형이 2008년 120억7550억원(2층)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뒤 13년 만에 65억원 가량 높은 금액에 거래됐다.

해당 단지는 전용 면적 기준으로 226.35~273.75㎡로 구성돼 있다. 2003년 입주 이후 지금까지 단 8번의 손바뀜 사례만 있었다.

트라움하우스 5차는 2003년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공동주택 공시가격 전국 1위를 15년 연속 차지한 바 있다.

이외에도 서울 대표적인 고가 단지들은 지난달에도 속속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전용면적 241㎡(29층)는 84억5000만원에 팔렸다. 해당 아파트 같은 면적은 작년 10월 53억7000만원에 매매된 바 있다. 또한 지난 3월과 6월 각각 59억5000만원 65억원에 거래됐다가 취소되기도 했다.

같은 달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전용면적 137㎡(60층)은 36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동일 면적형이 지난 6월 28억6000만원에 팔렸는데 3개월도 지나지 않아 8억여원 뛴 셈이다.

지난 9월 15일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면적 208㎡(4층)도 4개월 전(57억5000만원) 대비 10억여원이 오른 68억원에 거래됐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