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국감] 권남희 대표 “머지포인트 환불 진행중…구체적인 지표 밝히기 어려워”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10-05 17:21

경찰 수사 미등록 이슈에서 폰자사기로 확대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이사. / 사진제공=국회방송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대규모 환불 사태를 일으킨 ‘머지포인트 사태’와 관련해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이사가 “환불과 관련해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며, 환불 진행과 관련해서는 “경찰 수사가 진행중으로 밝히기 어렵다”고 밝혔다.

권남희 대표는 5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머지포인트 환불과 관련해 이와 같이 답변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머지포인트 10만원을 8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데 1만5000원은 어떻게 감당하느냐”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권남희 대표는 “궁극적으로 플랫폼 사업 모델은 초창기에 시장 생태계 구축한 이후에 나중에 흑자전환 계획을 가지고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지적에 대해 “창업자인 동생(권보군)이 설계했다”며, “상품권업 형태로 사업 모델을 유지하다 작년 6월경에 흑자 수익이 가능한 사업 모델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권남희 대표는 전금법상 선불지급수단발행업 미등록과 관련해 “작년 봄부터 VIP 구독서비스 머지플러스를 준비했고, 페이코로부터 ‘PG업으로 등록한 업자만 거래한다’는 가이드를 받아 (등록에) 매진해 왔다”고 답변했다.

또한 환불과 관련해 “환불에 대해 저희가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며, “전체 환불규모가 고객 전체가 요구한 바가 아니기 때문에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환불도 경영정상화와 동시에 이뤄지면 환불에 대한 부분도 같이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환불 계획에 대해서는 “해당 지표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중인 관계로 증언하기가 어렵다”며, “경찰이 수사 초반에 전금법 미등록 이슈에 집중했다면 지금 수사를 폰지사기 등으로 확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답변이 어렵다”고 밝혔다.

권남희 대표는 “저희는 정상화를 해야 폰지사기가 아니라는 결론이 나온다”며, “펀드레이징을 위해 경영진이 노력하고 있고 정상화되거나 전금법 이슈가 해결에 따라 환불이 아니라 정상화를 통해 고객들이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