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고승범 “머지포인트 실태 파악하고 유사사례 볼 것…제도개선 필요”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8-27 11:3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27일 최근 대규모 환불 대란을 일으킨 ‘머지포인트’ 사태와 관련해 “우선 실태파악을 하고 이와 유사한 다른 사례가 있는지도 자세히 보겠다”고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정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고 후보자는 “머지플러스가 미등록업체였기 때문에 금감원에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사건을 인지하고 나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후보자는 “금융위 입장에서도 제도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전자금융법에 따라 등록이 제대로 되도록 하고, 등록된 업체라도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 전금법에 보면 이용자외부유체제도 같은 것이 있는데 이런 게 빨리 시행될 수 있도록 잘 챙겨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용자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