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카드, 독자 결제망 구축 나서나…TFT 통한 결제망 본격 논의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8-13 15:07

하반기부터 PLCC 경쟁에 본격 합류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우리카드

사진=우리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앞서 꾸준히 언급됐던 우리카드의 독자 결제망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우리카드도 타 전업 카드사와 같이 독자 결제망을 갖게 되면 수수료 지출을 줄이고 고객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확대되는 등 상품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카드는 지난달 독자 결제망 구축과 관련한 태스크포스팀(TFT)을 신설하면서 한층 더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리카드는 BC카드에 카드결제 프로세싱 대행을 위탁하고 수수료를 지급하고 있으며, 우리카드를 비롯해 NH농협카드와 지방은행, 외국계 은행 등도 BC카드에 카드결제 프로세싱 대행을 위탁하고 카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카드를 제외한 신한카드와 삼성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하나카드 등 전업 카드사 모두 독자 결제망으로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카드 내부에서도 상품과 서비스 등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독자적인 결제망 구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독자적으로 결제망을 구축하게 되면 BC카드 결제망 위탁에 대한 수수료를 아낄 수 있으며, 비용 감축을 통한 고객·가맹점 혜택을 강화하는 등 마케팅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 결제망 구축과 관련해 논의돼 왔다.

이전에는 독자 결제망 구축 필요성에 대한 논의만 이뤄졌다면 이번에는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리면서 구체화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독자 결제망을 구축을 확정하고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한 것은 아니다”며, “태스크포스팀(TFT) 구성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만큼 이후 세부적인 논의가 이뤄져야 독자적으로 결제망을 구축하거나 BC카드 결제망을 유지하거나 등 구체적인 방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카드는 올해 하반기에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 경쟁력이 타 카드사보다 부족한 만큼 본격적으로 PLCC를 확대해 시장 경쟁에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PLCC는 카드사들이 기업과 1:1 제휴를 맺어 기업이 상품을 설계하고, 카드사는 상품 비용과 수익을 관리하는 카드로, 카드사들은 제휴사의 ‘충성고객’들을 유치할 수 있어 최근 카드사 간 PLCC 경쟁이 뜨겁다. 우리카드가 출시한 PLCC는 지난 2018년 출시한 갤러리아백화점과 지난해 출시한 AK플라자 등이며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PLCC 경쟁에 합류할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