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카드, 상반기 ESG채권 5300억 발행…카드사 전체 1.7조 규모 발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8-04 11:14

중소·영세 가맹점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 활용

카드사의 ESG채권 발행 현황. /자료=한국거래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국내 주요 카드사가 지난 상반기에만 발행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이 지난해 연간 발행액을 넘어섰다. 이중 우리카드가 ESG채권으로 5300억원을 발행하며 국내 카드사 중 최다 발행액을 기록했다.

4일 한국거래소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 신한·삼성·KB·현대·BC·우리·롯데·하나카드 등 전업 카드사가 발행한 원화기준 ESG채권 규모는 1조6900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발행액인 1조2500억원을 반기만에 돌파했다.

ESG채권은 친환경 또는 사회적 이득 등을 창출하는 프로젝트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발행되는 채권으로, 발행 자금 사용처에 따라 ‘녹색채권(그린본드)’과 ‘사회적채권(소셜본드)’, ‘지속가능채권’ 등으로 구분된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프로젝트나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되는 채권을 가리키며, 소셜본드는 사회가치 창출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되는 채권이다. 지속가능채권은 환경 친화적이고 사회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채권을 가리킨다.

우리카드는 지난 상반기에만 53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지난 2019년 1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한 이후 지난해에는 발행하지 않았지만 지난 2월부터 채권 발행을 재가동했으며, 지난 6월에만 43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

지난해에만 4500억원 규모의 가장 많은 ESG채권을 발행한 현대카드는 지난 상반기에도 ESG채권 4500억원을 발행했으며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는 각 2800억원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BC카드는 지난 4월에 첫 ESG채권 500억원을 발행하며 ESG채권 발행기관에 합류했다.

또한 우리카드는 해외 시장에서도 ESG채권을 발행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8000만 달러(한화 약 914억원) 규모의 쇼군본드를 발행했다. 해외 ESG채권을 포함할 경우 지난 상반기에 발행한 ESG채권 규모가 7577억원에 달한다. KB국민카드도 지난 5월 3억 달러(한화 약 3370억원) 규모의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카드사들은 조달한 자금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고객 지원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위해 활용하고 있다. 중소·영세 가맹점에 대한 카드결제대금 지급 시기를 앞당겨 정산하거나 친환경·신재생에너지 관련 스타트업 기업 지원 프로젝트 등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