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기아, SUV·고급차 집중 전략 주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8-03 12:2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지난달 내수 시장에선 주춤하고 해외 판매는 호조를 보였다. 내수 판매는 SUV 신차와 고급 차종 비중을 높였다는 점이 눈여겨 볼 만하다. 반도체 수급난 여파와 8월 국내 공장 여름휴가에 따라 당분간 이 같은 판매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가 2일 발표한 판매현황에 따르면 회사는 7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2.4% 감소한 30만9901대를 판매했다. 같은기간 기아는 8.7% 증가한 24만1399대다. 양사 해외 판매는 각각 4.2%, 10.4% 증가했지만, 국내 판매가 현대차는 22.6% 감소했고 기아는 2.4% 증가했다.

현대차와 기아 판매실적이 엇갈린 것은 현대차가 지난달 중순경부터 쏘나타·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 휴업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아산공장에서 내년 출시할 전용전기차 아이오닉6 생산라인 공사를 진행중이다.

현대차·기아 서울 양재본사.

이미지 확대보기


해외 판매에 비해 국내 판매가 둔화된 것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컸기 때문을 추정된다.

그럼에도 양사는 영업이익 3조원을 돌파했던 지난 2분기 긍정적인 실적흐름을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수량이 한정된 반도체를 고부가가치 차종 생산에 집중 투입해 수익성을 지키는 전략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차종별로 판매량을 뜯어보면 현대차·기아는 신차나 고급차 중심으로 판매가 이뤄졌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는 G80(5028대)·GV70(3792대)·GV80(2159대) 등 제네시스 핵심차종을 비롯해, 투싼(3972대)·팰리세이드(4695대)·스타리아(4018대) 등 신차들이 올해 평균 판매량과 유사한 수치를 기록한 점이 특징이다. 반면 아반떼(5385대)·베뉴(754대)·코나(699대) 같은 소형·준중형은 평소 보다 60~80% 수준으로 출고됐다.

기아는 K3(3147대)·K8(6008대)·카니발(5632대) 등 최근 나온 신차 판매량이 지난해에 비해 판매량을 2배 이상 끌어올렸다.

제네시스 GV70.

이미지 확대보기


하반기부터는 현대모비스의 구동모터 생산 정상화로 전용전기차인 아이오닉5·EV6 출고가 빠르게 이뤄진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변수는 반도체 수급난 영향력과 철강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대한 부담이다. 이는 지난달부터 현대차·기아 주가를 억누르고 있는 이유로 꼽힌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오는 9월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있으나 아직까지 시장 업황은 긍정적인 만큼 국내 신차 효과가 해외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아 EV6.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