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아동양육시설에 2억9천만원 전달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7-07 11:35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노후된 아동양육시설의 주거환경 개선을 돕는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노후된 아동양육시설의 주거환경 개선을 돕는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7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국 아동양육시설 18곳에 2억 9,000여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희망스케치는 아동양육시설에서 생활하는 보호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 5월 주거환경 개선을 희망하는 전국 아동양육시설을 공개모집, 지원 필요성과 시급성 등을 고려해 지원시설을 선정했다.

이곳 시설들은 각각 2000만원 내외의 지원금을 노후시설 개보수 등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만드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특히 지붕 누수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시설들에는 다가온 장마철을 대비해 우선적으로 수리비용이 지급됐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부터 실내 식물정원 조성, 기술교육 및 취업연계 지원, 멘토링 제공 등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아동들의 안정과 자립을 지원해 왔으며, 도움을 요청하는 노후시설이 늘어나면서 올해부터는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새롭게 시작했다.

이수형 목포자립생활관 관장은 “평상시 지붕누수가 심해 아이들이 불편함을 호소할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 덕분에 숙원 사업을 해결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