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전자, 美 주도 6G 연합체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 선정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6-15 11:11

CTO부문 이기동 책임(박사),‘애플리케이션 분과’ 의장 당선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가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의 의장사로 선정되며,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한다.

15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 CTO부문 이기동 책임연구원(박사)은 지난 3일(현지시각)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애플리케이션 분과(워킹그룹) 의장(임기 2년)으로 선출됐다.

LG전자는 이번 의장사 선정으로 향후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활용 사례를 발굴하고, 관련한 기술 요구사항을 제정하는 역할을 맡았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미국통신산업협회가 6G 기술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말 창립한 단체로 美 3대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통신장비,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총 48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총 6개의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별로 퀄컴·노키아·HPE·VMware·MITRE 등이 의장사를 맡고 있다.

6G 이동통신은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5G보다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지원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지속적으로 6G 개발에 힘써왔다. 지난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전무는 “5G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과 핵심 산업을 선도하는 기반 기술로 인식되면서, 5G 이후 차세대 6G 이동통신에 대한 기술 선점 경쟁이 글로벌로 본격화되고 있다”며 “지속적인 준비를 통해 6G 이동통신의 표준화 및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