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손해보험협회·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피해 저소득층에 의료비 지원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05-04 17:13

손해보험업계 기업 사회적 책임 앞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왼쪽)이 김용식 서울성모병원장(오른쪽)에게 의료비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손해보험협회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손해보험협회가 코로나19 피해 저소득층에 의료비를 지원에 나선다.

손해보험협회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의료비를 지원하기 위한 업무 협약식을 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의료비 지원사업은 손해보험업계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새희망힐링펀드 기금을 재원으로 활용한다. 새희망힐링펀드 기금은 사회공헌사업 추진을 위해 금융회사 등의 법인카드 포인트·기부금으로 조성한 범금융권 사회공헌기금이다. 새희망힐링펀드 기금은 금융회사 전체에서 모집했고 사업단위는 손해보험업계가 된다.

금번 지원사업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환자 등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500만 원, 총 1억 원 규모의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5월 4일부터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지원대상은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의 신청을 받아 병원 내 자선환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선정한다.

의료비 지원대상 선정 기준엔 경제적 기준과 의료적 기준이 있다. 경제적 기준으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구여야 한다. 소득기준은 중위소득 80% 이하 (4인 가구 기준 약 월 390만 원)인 가구여야 하며 재산 기준은 최고재산액이 200% 이하 (4인 가구 기준 약 2억 원)여야 한다.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혹은 차상위 계층도 가능하다.

의료적 기준은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시급한 치료가 필요한 중증질환 환자 위주다.

정지원닫기정지원기사 모아보기 손해보험협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이번 지원사업으로 경제적 고통을 받는 저소득층 환자분들이 삶의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라며 이런 활력들이 모여 전 국민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원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라고, 손해보험업계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용식 서울성모병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솔선수범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린다”며 “소외되고 어려운 환자에 대한 자선 지원은 서울성모병원의 생명존중과 영성구현을 위한 사명이다. 소중한 기금을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질병을 극복하는 희망을 주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해보험협회는 새희망힐링펀드와 함께 2018년부터 안나의 집에 1억 3000만 원 상당의 식자재 등 후원 물품도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약 1500만 원의 물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