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하나카드, 순이익 2배 증가…“리스크관리 통한 수익 성장”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4-23 17:08

카드 이용 고객수 618만으로 확대…자동차 금융 조기 안착

하나카드가 올해초 출시한 ‘MULTI’ 시리즈. /사진=하나카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카드가 새롭게 출시한 모바일 플랫폼 기반 카드상품이 조기 안착한 가운데 리스크관리를 통한 수익 중심의 성장을 이루면서 순이익이 2배 이상 증가했다.

하나카드는 23일 2021년 1분기 순이익으로 725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동기 대비 139.4%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지주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을 통한 손익체질 개선이 지속되면서 실적을 거양했다”고 밝혔다.

하나카드는 영업이익 1945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동기 대비 28.3% 증가했다. 이중 이자손실은 263억원을 기록하면서 개선에 성공했으며, 수수료이익은 2004억원으로 24.0% 증가했다.

또한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순이익률) 모두 크게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 하나카드의 지난 1분기 ROA는3.53%로 전분기 대비 167bp 상승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203bp 상승했다. ROE는 16.21%를 기록하면서 전분기 대비 710bp 상승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878bp 상승했다.

하나카드의 총자산은 약 8조원을 기록했다. 취급액은 약 3조 33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조 7800억원가량 증가해 20% 성장했다. 우량 기업의 국세·4대보험 영업을 통한 이익 기반 거래를 확대하는 등 리스크관리를 통한 수익 중심으로 성장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이용 고객수도 지난해 4분기 598만명에서 1분기 618만명으로 확대했으며, ‘MULTI(멀티)’ 시리즈 중심으로 모바일 플랫폼 기반 신상품이 조기 안착에 성공했다. 간편결제 이용 고객 수 증가에 따른 디지털 기반 결제도 확대됐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오토할부 신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자동차 금융 서비스도 조기에 안착했다”고 설명했다. 하나카드는 올해초 자동차 할부금융 상품 서비스로 ‘오토할부’와 ‘오토론’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향후 리스·렌트 등 다양한 할부금융 시장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