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 공식 취임…“데이터·지급결제 사업 집중”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4-15 09:17

첫 공식 일정 ‘손님케어센터’ 방문

권길주 하나카드 신임 대표이사. /사진=하나카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권길주닫기권길주기사 모아보기 하나카드 신임 대표이사가 공식 취임했다. 권길주 사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손님케어센터를 방문했으며, 데이터·지급결제 사업에 대한 전략을 강조했다.

하나카드는 지난 14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권길주 두레시닝 대표를 하나카드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권길주 사장은 1960년생으로 지난 1985년 외환은행에 입사해 35년 간 금융 분야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은 금융분야의 전문가로 통하고 있다.

권길주 사장은 하나SK카드 경영지원본부장과 하나은행 ICT 그룹장, Inovaton& ICT그룹 부행장, 하나금융지주 ICO 부사장직 등을 역임하면서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권길주 사장은 하나카드의 전신인 하나SK카드에서 경영지원본부장을 역임하면서 당시 신생이었던 하나SK카드가 본 괘도에 오르는데 핵심역할을 수행했으며, 향후 하나카드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권길주 사장은 형식적인 취임식을 생략하고, 현장경영 극대화와 직원과의 소통을 위해 취임 후 바로 첫 공식 일정으로 손님케어센터 방문 일정을 수행했다.

손님케어센터를 방문한 권길주 사장은 “하나카드의 미래를 좌우하는 최고의 가치는 손님으로 최접점에 있는 손님케어센터 직원들이 내 가족과 같이 성심을 다해 응대하길 부탁드린다”며, “해당 직원들이 업무를 수행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길주 사장은 본사 사무실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면하는 자리에서 “신임 사장으로서 직원들의 업무 고충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개선하려고 한다”며, “직원과 하나카드가 함께 성장하는 모멘텀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또한 권길주 사장은 취임식을 갈음한 대직원 인사말에서도 격려와 당부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권길주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하나카드는 그동안 직원들의 노력으로 작년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뒀으나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 등 올해 예상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내부 역량은 물론 회사 성장의 근간이 되는 손님 기반을 확대해나가야 한다”며, “데이터와 지급결제 관련 사업에 대한 전략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길주 사장은 ‘손님 중심’이라는 기본으로 돌아가 모든 업무의 의사결정을 고객 입장에서 하고, 직원 스스로가 다니기 좋은 직장으로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