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텔레콤, 국내 최초 MEC 웨비나 ‘SKT 에지 나우’ 개최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4-09 09:04

5G MEC의 미래 방향 및 활용 사례 소개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5G MEC의 미래 방향과 실제 기업의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5G MEC의 미래 방향과 실제 기업의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SK텔레콤은 5G MEC를 소개하는 ‘SKT Edge Now(에지 나우)’를 오는 15일 웨비나(웹 세미나) 방식으로 개최한다. 상용화된 MEC를 주제로 한 세미나로는 국내 최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국내 최초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인 ‘SKT 5GX 에지’를 선보인 이후, MEC 활용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며 MEC 생태계 확장을 선도하고 있다.

‘SKT 5GX 에지’는 5G MEC 인프라에 AWS의 ‘웨이브렝스’를 적용한 서비스로, 고객사들이 초저지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웨이브렝스란, 5G 초젖연 전송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AWS의 에지 컴퓨팅 서비스다.

‘SKT Edge Now’는 SKT의 클라우드 기반 MEC 상품들과 AWS의 서비스 상품, 다양한 MEC 적용 사례 및 향후 전망 등을 3개의 세션으로 소개한다.

첫 세션에서는 SK텔레콤의 ‘퍼블릭 에지‘와 ‘온사이트 에지’, AWS의 ‘웨이브렝스’ 등 평소 정확한 개념을 알기 힘든 MEC 상품들에 대한 상세 설명이 진행된다.

두 번째 세션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5G MEC의 가치 등 MEC의 미래에 대한 전문가 패널 토의가 VR(가상현실)기반의 버츄얼 스튜디오를 활용해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선 실제 MEC를 활용했던 파트너사들의 구체적인 경험담을 들어볼 수 있다. AR(증강현실) 글래스를 활용한 산업지원 솔루션 사례와 초저지연 기반 실시간 연극공연 사례 등을 통해 MEC 활용 가능성을 확인해볼 수 있다.

‘SKT Edge Now’는 4월 15일 오후 1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되며, MEC 생태계 확대를 위해 무료로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PC와 모바일에서 가능하며, 선착순 300명 마감 예정이다.

최일규 SK텔레콤 Cloud Co장은 “이번 MEC 웨비나 ‘SKT Edge Now’를 통해 향후 5G Edge Cloud가 지닌 가치와 중요성을 공유하고 기업 고객들과 새로운 협력 기회를 적극적으로 만들겠다”며, ”SK텔레콤은 압도적인 MEC 기술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보안, SaaS 등 클라우드와 관련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업들의 혁신을 돕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