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LG유플러스도 주총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04 19:34

(주)LG의 사외이사로 선임된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 홀딩스 집행임원(왼쪽)과 LG유플러스의 사외이사로 선임된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오른쪽) 사진=LG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와 LG유플러스가 이달 열릴 주총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LG는 오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주) 집행임원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4일 공시했다. 이수영 집행임원은 환경 서비스 회사인 코오롱에코원(주)의 대표이사를 역임하는 등 환경 분야 전문가로 경영 자문 역할을 맡는다.

LG유플러스도 지난 3일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를 사외이사 후보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제 대표가 사회적 문제 해결을 돕는 스타트업 투자 경험 등을 살려 기술과 산업 트렌드에 대해 자문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LG전자는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LG하우시스는 서수경 숙명여대 환경디자인과 교수, 지투알은 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를 여성 사외이사 후보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LG 측은 “이번 여성 사외이사 선임은 자산 2조원 이상 상장 법인의 이사회를 특정 성으로만 구성하지 않도록 한 내년 8월 적용될 자본시장법을 준수하고, 이사회 내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정거래, 각 사업별 전문성 등을 갖춘 여성 사외이사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LG는 올해 ㈜LG, LG전자, LG유플러스, LG하우시스, 지투알 등 5개사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게 된다. 내년에는 LG화학,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자산 2조원 이상 LG 상장상들이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지닌 여성 전문가들의 이사회 참여를 확대해 이사회의 다양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기업 가치를 제고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