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원태, 실사 착수 등 대한・아시아나 통합 시동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2-18 00:05 최종수정 : 2020-12-18 08:26

지난 14일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 실사 작업 착수

15일 통합 탑승 수속 이어 브랜드・LCC 통합 예고

대한·아시아나항공 통합에 시동을 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조원태닫기조원태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대한・아시아나항공 통합에 시동을 걸었다.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 실사 작업에 돌입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서비스 통합 등을 발표했다. 브랜드・LCC(저비용) 통합도 예고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14일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실사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류 실사를 우선 진행하고, 대면 인터뷰나 현장 실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기자간담회를 통해 실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만큼, 차근차근 실행할 계획”이라며 “정확한 날짜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인수통합계획서 제출 전인 내년 3월 17일까지 아시아나항공 재무・운항 실무・노무・영업 등 전반적인 현황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실사 착수뿐만 아니라 ‘통합’ 행보도 본격화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아시아나항공과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결 탑승수속은 환승 승객 편의를 위해 항공사간 협약에 따라 이뤄지는 서비스다. 환승객들이 최초 항공사 탑승수속 한 번으로 연결 항공편의, 좌석배정, 탑승권 발급, 최종 목적지까지의 수하물 탁송을 일괄적으로 처리해준다. 통합 이후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 지속해서 선보일 방침이다.

항공사 브랜드와 자회사 LCC 또한 통합한다. 지난 2일 진행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후 하나의 브랜드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통합 방법 중 제3의 신규 브랜드를 만들어 통합하기에는 시간과 투자 비용이 적절하지 않다”며 기존 브랜드 중 하나를 통합해 활용할 뜻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물론 사용하지 않을 브랜드에 대해서도 어떻게 활용할지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자회사 LCC는 1개의 통합 법인을 출범한다. 대한・아시아나항공과 별도 경영을 벌이고 있는 진에어・에어서울・에어부산 3곳을 통합, 외국 LCC와 본격적인 경쟁하겠다는 것. 우 사장은 “3사 통합을 통해 LCC 특성에 맞는 경영진이 별도의 경영을 한다”며 “통합 LCC는 외국 LCC사들과 경쟁을 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함께 통합을 동시 추진하는 것은 시너지가 커서다. 대한항공은 양사 통합을 통해 연간 4000억~5000억원의 통합 시너지를 기대한다. 우기홍 사장은 “양사의 통합을 통해 예상보다 훨씬 더 높은 시너지가 날 것”이라며 “여객 화물에 대한 환승 수요 유치, 해외 여객 화물 경쟁력 강화, 항공기 가동률 제고 등 상당한 수익 증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행보는 다음 달부터 본격화된다. 대한항공은 내년 1월 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2조5000억원 유상증자 관련 주주총회 개최를 시작으로 내년 1월 14일 각국 항공 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제출할 계획이다. 통합 일정 계획안 제출 기한은 내년 3월 17일까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