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원태,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한진가 경영권 분쟁 종식 기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1-17 10:00 최종수정 : 2020-11-17 10:32

산은의 한진칼 투자로 조원태 우호지분 확대..."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종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조원태닫기조원태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서 한진가 경영권 분쟁도 종식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6일 발표된 산은의 한진칼 투자로 조원태 회장 우호지분이 확대되기 때문이다.

산은이 16일 발표한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방안’의 핵심 골자는 한진칼에 대한 8000억원 투자다. 산은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방식으로 한진칼에 해당 금액을 투자, 조 회장이 대한항공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품도록 돕는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외에도 산은의 지원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등 주주연합과 경영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조 회장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산은은 한진칼의 지분 10.7%를 확보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조 회장 우호지분은 47.33%까지 확대된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산은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으로 조 회장 우호지분과 주주연합의 한진칼 지분율 차이는 4% 이상 날 것”이라며 “주주연합 측의 한진칼 지분률은 신주인수권을 고려하더라도 42.9%”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를 감안할 때 주주연합과 조원태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종료됐다”고 덧붙였다.

조원태 회장과 주주연합의 경영권 분쟁은 지난 2월부터 본격화됐다.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앞세운 주주연합이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 등에 반대 의사를 내비친 것. 조원태 회장도 조현아 전 부사장이 주도한 ‘호텔・레저사업’ 구조조정을 발표하며 주주연합과 대립이 이어졌다.

지난 3월 한진칼 정기 주총에서 조원태 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며 경영권 분쟁은 일단락됐으나 주총 이후 주주연합은 40%가 넘는 한진칼 지분을 보유, 내년 3월 정기 주총을 통해 반격을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