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첫 대형 M&A' 현대차그룹, 로봇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2-11 17:16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그룹이 미국 로봇 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확정했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 이후 첫번째 대규모 인수합병(M&A) 사례다.

11일 현대차그룹은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 80%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투자에 참여해 지분 20%를 갖는다. 또 현대차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로 구성된다.

인수금은 약 96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최종인수는 양사 계약 체결과 미국 정부의 승인 등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마무리된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개'로 이름 났다. 1992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 내 벤처에서 분사해 설립됐다. 2013년 구글을 거쳐 2017년 소프트뱅크에 인수됐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기술을 완성차·자율주행차·도심항공모빌리티 제조·생산, 물류, 서비스(안내, 헬스케어, 재난 구호, 개인비서), 착용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인간형 로봇 사업에도 진출한다.

정의선 회장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역량에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보틱스 기술이 더해져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 언택트로 대표되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전, 치안, 보건 등 공공영역에서도 인류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