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차기 은행연합회장 고사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1-11 17:23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사진=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차기 은행연합회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전 금융위원장이 해당 직을 맡을 뜻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 전 위원장은 김태영닫기김태영기사 모아보기 은행연합회장에게 차기 은행연합회장에 입후보할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최 전 위원장은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김 회장의 후임으로 꾸준히 하마평에 올라왔다. 관료 출신으로 수출입은행장까지 역임해 차기 은행연합회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됐다.

최 전 위원장은 금융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지 1년여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기관장으로 가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연합회 이사회는 이날 오전 첫 번째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를 열고 차기 은행연합회장 선출을 논의했다.

은행연합회 이사진은 김 회장과 10명의 은행장(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KDB산업·IBK기업·SC제일·한국씨티·경남은행) 등 총 11명으로 구성된다. 이사회가 회추위 역할도 맡는다.

이번 회의에서 롱리스트(1차 후보군)가 나오진 못했다. 이사회는 이른 시일 내 다시 회의를 열고 롱리스트를 추린 뒤 쇼트리스트(압축 후보군)를 정할 예정이다. 이달 말까지 단독 후보를 선정해 총회 의결을 통해 새 은행연합회장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 전 위원장을 제외한 차기 은행연합회장 후보로는 민병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용환닫기김용환기사 모아보기 전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현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 취임한 현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의 임기는 오는 30일까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