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진균 Sh수협은행장 “공적자금 상환 위한 수익창출 기반 확대 집중”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11 13:57

지속성장 위한 7가지 중점 추진과제 제시

김진균 Sh수협은행장이 11일 취임식을 가졌다. /사진=Sh수협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진균닫기김진균기사 모아보기 Sh수협은행장이 11일 오전 수협은행 본사에서 은행장 취임식을 가졌다. 김진균 행장의 임기는 2022년 11월 10일까지로 2년간 수협은행장직을 역임하게 된다.

김진균 행장은 “오늘 저는 수협은행의 첫 내부출신 은행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부여받고 이 자리에 섰다”며, “우리 함께 수협은행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갑시다”며 포부를 밝혔다.

또한 김진균 행장은 “첫 내부출신 은행장으로 막중한 소임을 부여받았다”며 “책임은 막중하고 갈 길은 멀다는 ‘임중도원(任重道遠)’의 마음가짐으로 수협은행을 이끌어 나아가겠다”고 밝혓다.

최대 과제로 꼽히는 공적자금 상환을 위해 수익창출 기반을 확대하고,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 등 역략을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김진균 행장은 “수협은행의 사명은 어업인과 회원조합의 지원이다”며, “수산정책자금 적기 공급과 회원조합 지원기능 확대, 상호금융사업과 은행간 협업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진균 행장은 수협은행의 지속 성장을 위한 7가지 중점 추진과제로 △조직 효율성과 생산성 제고 △수익창출 능력 배가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 △전사적인 리스크 관리 △고객중심체제 구축 △노사 관계의 소통과 협력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 등을 제시했다.

김진균 행장은 “특히 영업점 방문고객은 감소하고, 신규고객은 비대면채널 위주로 증가하는 등 조직 구성원들의 사고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영업의 디지털화를 포함해 일하는 방식까지 변화시켜 디지털금융 분야에서 수협은행의 입지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김진균 행장은 취임식을 마친 후 본사 부서를 순회하며 전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소통 행보로 2년간의 은행장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