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윤석헌 원장 “가계부채 중장기 관리 위한 총괄지표 설정 필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3 16:29

5월에 신용대출 목표치 8.2% 넘어서

윤석헌 금융감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2020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가계대출 체계화 필요성 지적에 대해 “중장기적 지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총괄지표를 설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와 같이 답했다.

오기형 의원은 “가계대출 총량이 늘었는데 금융당국에서는 상황을 엄중하게 보지 않는 같다”며, “지난 5월 올해 신용대출 성장률 목표치 8.2% 넘어서면서 행정지도를 취했지만 근본적인 조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기형 의원은 “금융감독원이 제출한 가계부채 대책은 중장기적으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대상을 확대하겠다는 내용 뿐이며 가계 부채, 신용대출이 과다한 부분에 대해 총관리지표를 재설성해야 하는 것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문제의식에 100% 공감한다”며, “사실 타이트하게 계속 추진해야 하지만 코로나19로 취약계층과 저소득층에게 자금이 혹시라도 충분히 못 갈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헌 원장은 “은행에서 돈이 나가는 것이 생활자금으로만 나가는 게 아니고 주식이나 주택시장으로 가는 것이 크다는 생각도 가지고 있다”며, “양쪽의 것을 균형 있게 검토해서 총괄 지표를 설정해 나갈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윤석헌 원장은 “머지않아 DSR의 확실한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지표를 잡아서 맞춰 가려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