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최근 5년간 판매된 금융투자상품 피해 보상액 1조666억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13 10:06

라임펀드 판 신한금융투자 2532억원으로 가장 많아
NH투자증권 1780억원, 우리은행 1390억원 등 뒤이어

▲자료=금융감독원 / 유의동의원실 재구성.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최근 5년간 금융회사에서 판매한 펀드 등 금융투자상품 피해로 인한 보상금액이 1조66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금융투자상품 투자자 피해에 대한 보상지급 내역’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은행과 증권사가 판매한 금융투자상품 문제로 인해 피해자들에게 선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인 보상금액은 1조66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은행이 지급결정한 보상액은 총 4615억원이다.

은행별로 보면, 라임펀드를 판매한 우리은행의 피해 보상액이 1390억원으로 은행권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라임 무역펀드를 판 신한은행이 1370억원, 이탈리아헬스케어·라임·디스크버리펀드를 판매한 하나은행이 1085억원이었다.

이슈가 된 금융투자상품을 판매했던 증권사들 또한 총 6051억원에 달하는 보상액을 피해자들에게 선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이다.

증권사별로는 라임과 독일헤리티지 펀드 팔았던 신한금융투자가 2532억원의 가장 큰 규모의 피해보상을 하게 됐다. 이어 옵티머스 펀드를 판 NH투자증권이 1780억원을, 라임펀드를 판 신영증권과 대신증권이 각각 570억원, 462억원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운용사의 사기와 돌려막기 등으로 환매중단 사태가 연이어 터지고 있고 그 피해는 상상이상의 수준을 넘어서는 규모”라며 “운용사를 감시하고 평가해야 하는 의무에 대해 소홀히 한 관계사가 있다면 피해자들에게 합리적 보상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