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태원의 '딥체인지' 방법 찾는 SK 이천포럼 18일 개막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8-17 13:1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이 '딥체인지(근본적인 혁신)'를 가속화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 지식경영 플래폼 '이천포럼'이 오는 18일부터 열린다.

SK그룹은 18~20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이천포럼 2020 메인포럼'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온라인으로 중계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최태원 SK 회장.



올해 포럼 주제는 ▲환경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행복지도 ▲사회적 가치 관리 계정 등 5가지다.

18일 '블랙 스완' 저자인 나심 탈레브 교수와 '롱 테일 이론'을 제시한 크리스 앤더슨 3D로보틱스 CEO의 ‘코로나 19 이후 혁신의 진로’에 관한 강연과 토론이 예정됐다. 19일에는 '혁신 자본' 공동 저자인 제프 다이어 미국 브리검영대 교수와 네이선 퍼 프랑스 인시아드대 교수의 강연이, 20일에는 미국 아이비 리그에서 행복 컨설턴트로 이름난 탈 벤 샤하르의 강연이 이어진다.

이천 포럼은 2017년 최 회장이 "급변하는 경제∙사회 환경 아래에서 기업이 '서든 데스'하지 않으려면 통찰력을 키워야 한다"고 제안하며 시작됐다. 지난해까지 이천포럼이 딥체인지 필요성을 이해하기 위한 강연 중심이었다면, 올해는 이해를 넘어 딥체인지를 위한 실질적 방법론을 찾는 토론 중심으로 진행된다는 설명이다.

SK 관계자는 "포럼이라는 딱딱한 형식을 벗어나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토크쇼 형태나 방송뉴스 형식으로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SK 모든 구성원이 이천포럼과 같은 지식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게 되면 자기계발은 물론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올해 포럼에 앞서 네 차례 사내방송에 직접 출연해 직원 개개인의 학습 필요성을 역설했다. SK그룹 차원에서도 이번 이천포럼 메인포럼에 앞서 지난 5월부터 약 3개월간 10차례 서브포럼을 개최했다.

최 회장은 "이천포럼 서브포럼과 메인포럼 같은 학습기회를 통해 세상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해야 내년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 있다"면서 "이천포럼에서 논의된 사항이 CEO 세미나를 거쳐 다음해 계획까지 연계되는 만큼 구성원들도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