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포스코-롯데건설, ‘이노빌트’ 적용한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 조성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7-27 15:18 최종수정 : 2020-07-27 17:21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 조성·스틸 모듈러 사업협력 MOU 체결
잉크젯프린트강판·리사이클링 가능한 스틸 모듈러 공법 적용
건축폐기물, 미세먼지 등 환경 이슈 대응

포스코와 롯데건설이 27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강건재 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 (왼쪽)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오른쪽)장인화 포스코 사장/사진=포스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포스코가 국내 메이저 건설사인 롯데건설과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 조성 및 스틸 모듈러 사업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건축폐기물, 미세먼지 등 건설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환경문제를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에서부터 함께 해결해보고자 뜻을 모았다.

포스코와 롯데건설은 이번 협약으로 서초구 롯데타워 등의 현장에 포스코의 프리미엄 건설자재 브랜드 ‘이노빌트’의 친환경 제품인 ‘PosART(잉크젯프린트강판)’와 스틸벽체 등을 적용한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PosART는 대리석·나무·패브릭 등의 무늬와 질감을 철판 위에 구현 가능해 대리석과 목재 등을 대체할 수 있다. 리사이클링이 가능한 스틸벽체는 석고보드를 대체할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포스코는 자체 보유한 차세대 친환경 건축공법인 스틸 모듈러 기술을 롯데건설에 지원하는 등 모듈러 사업협력도 강화한다.

스틸 모듈러는 기존 콘크리트 습식 공법과는 달리 철강을 소재로 사용하는 건식 조립공법으로 현장 공사 기간을 1년 이상 앞당길 수 있다. 리사이클링도 가능해 건축폐기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스틸 모듈러 건축물에는 고급 건축물의 외벽으로 쓰이는 스틸커튼월과 친환경 바닥재인 데크플레이트 등 포스코의 이노빌트 제품이 사용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장인화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의 우수한 철강 제품 및 강건재 이용기술로 롯데건설의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를 적극 지원하겠으며 모듈러 사업의 양사 협업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포스코의 스틸 모듈러 공법과 이노빌트 제품이 롯데건설의 시공과 결합되면 다양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시공 품질을 향상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세대 친환경 건축공법인 스틸 모듈러로 제작한 고창고등학교/사진=포스코

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