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 착공…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7-08 16:03 최종수정 : 2020-07-08 16:30

17만3097㎡ 부지에 스마트팩토리· 세계 최고 엘리베이터 테스트 타워 건설
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승강기 4차 산업 패러다임 선도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 착공식 현장 (왼쪽부터)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사진=현대엘리베이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 제5 일반산업단지(충주시 용탄동)에서 신공장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정은닫기현정은기사 모아보기 현대그룹 회장, 송승봉 대표이사 등 회사 관계자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등 시·도 관계자, 정몽규닫기정몽규기사 모아보기 HDC 현대산업개발 회장 등 시공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기념사에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그것을 해내는 법’이라는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 말을 인용하며 “현대엘리베이터가 이곳 충주에 터를 잡고 세계를 향한 도전, 미래를 향한 꿈을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은 17만3097㎡ 부지에 조성된다. 이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팩토리, 연구·개발(R&D) 센터, 물류센터 등을 갖춘다.

엘리베이터 테스트 타워는 세계 최고 높이(300m)로 건설될 예정이다. 타워에는 현대엘리베이터가 지난 5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탄소섬유벨트 타입 분속 1260m 초고속 엘리베이터도 설치된다.

송승봉 대표이사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이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해주신 충청북도와 충주시에 감사드린다”며 “충주 신공장을 거점으로 대한민국 1위를 넘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길형 충주시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주의 심장과도 같은 기업”이라며 “현대엘리베이터의 발전이 곧 충주시의 발전이라는 마음으로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해 5월 공장 자동화를 통한 생산량 증대를 위해 충주 이전을 결정했다. 이후 신공장 설계와 각종 인허가 절차를 밟아 왔다.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 조감도/사진=현대엘리베이터

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