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감독원, 금융감독 혁신방안 후속조치로 ‘인허가 사전 상담 창구’ 운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5-24 17:06

금융투자업‧전자금융업 관련 인허가 우선 운영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난 4일부터 ‘인허가 사전 상담 창구’를 운영하며, 금융업 신규 진출 희망자 등의 원활한 인허가 신청을 지원하고 있다.

‘인허가 사전 상담 창구’는 지난해 8월 ‘금융감독 혁신방안’의 후속조치로, 금감원은 상담창구 설치 및 운영 중이다.

금감원은 진입 수요가 많은 금융투자업‧전자금융업 관련 인허가를 대상으로 우선 운영하고, 인허가 신청전 서류 준비단계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금감원은 추후 운영경과를 보아가며 전담인력 추가배치 등을 통해 대상 업권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인허가 사전 상담 창구’에서는 법령상 심사요건 및 절차와 인허가 매뉴얼 관련 사항, 신청서 준비사항 등 객관적 사항에 대해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

상담은 유선, 대면 등 신청인이 희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사전상담은 인허가 신청을 위한 필수 선행 절차는 아니며, 신청인은 사전상담 절차 없이 심사부서로 직접 연락이 가능하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