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규제 샌드박스 통해 금융 혁신 적극 지원할 것”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5-22 10:42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하고 손실흡수능력 확보해야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이 “금융의 비대면화·디지털화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기존 규제 체계를 정비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금융 혁신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22일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해 금융권에 포스트 코로나 대비한 과감한 도전과 혁신 노력을 촉구했다.

윤석헌 원장은 “현재 금융시장은 정부의 신속한 대응 등으로 어느 정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다가오는 어려움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실물경제를 지원하는 금융부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한 고민이 필요한 때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부문의 당면 과제 세 가지에 대해 설명했다.

윤석헌 원장은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으로 현장을 지원하는 것이 금융의 최우선 과제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시킨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시키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되는 ‘경기순응성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부문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권은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유보를 늘리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저성장·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와 금융회사 스스로의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부문에서는 투자자 니즈를 충족시키고,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 정착 노력 등 소비자보호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금융부문에서도 새로운 전략을 세워나가야 하고, 과감한 도전과 혁신 노력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대표적인 케이스로 최근 금융권에서 디지털 역량을 확충하고, 혁신금융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다양한 시도들을 꼽았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회사 임직원 면책의 확대와 유동성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KPI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감원에서도 금융부문의 과제들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 상담센터를 운영해 피해기업과 금융회사의 애로사항을 상담·해소하는 등 금융의 자금중개기능이 원활히 작동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다”고 덧붙였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회사의 실물경제 지원과 건전성 유지가 균형을 이룰 수 있는 감독방안을 모색해 금융부문 시스템 리스크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금융회사 건전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바젤Ⅲ 조기도입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자본여력을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금융의 비대면화·디지털화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기존 규제 체계를 정비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금융 혁신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한 금융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부문 대응현황’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금융환경 변화 및 대응’ 등 주제 발표와 이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깊이 있는 의견교환이 이루어졌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