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생명, 하만덕·변재상 대표 재선임…이사회 의장에 이경섭 전 NH농협은행장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3-25 17:56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25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하만덕닫기하만덕기사 모아보기·변재상 미래에셋생명 각자대표가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이사회를 확대 개편하고 사외이사진도 모두 신규 선임했다. 새 이사회 의장에는 이경섭 전 NH농협은행장이 선임됐다.

미래에셋생명은 이날 오전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안건 등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주요 처리안건은 ▲FY2019 재무제표 및 영업보고서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이익 배당의 건 ▲임원 퇴직금 지급규정 개정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위경우 선임의 건 ▲감사위원 선임의 건 ▲이사보수 한도액 승인의 건 등이다.

하만덕·변재상 미래에셋생명 각자대표는 지난해 호실적에 힘입어 재선임에 성공했다. 개별 기준 지난해 미래에셋생명 당기순이익은 1000억원으로 전년 750억원 대비 250억원(33.3%) 늘어났다. 지난 2015년 1149억원을 기록한 이후 4년만에 당기순익 1000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미래에셋생명은 기존 이사회 멤버를 5인에서 6인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이경섭 전 NH농협은행장, 위경우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 김학자 법무법인 에이원 변호사, 최승재 최신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등 사외이사 4명을 신규 선임했다. 이사회 의장에는 이경섭 전 NH농협은행장이 선임됐다. 그는 1958년생으로 이사회 멤버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