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연임'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코로나19 현장경영 첫 행보…권광석 행장 동행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25 16:13

그룹 비상경영위도 소집…"대응-회복-성장 위기경영 계획 마련" 주문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 두번째) 과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왼쪽 세번째)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했다. 손태승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행장과 해결방안 등을 논의했다. / 사진= 우리금융지주(2020.03.2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이 확정되고 첫 행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점검하기 위한 현장경영에 나섰다.

우리금융지주는 25일 주주총회에서 손태승 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되고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그리고 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는 취지에서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신임 우리은행장에게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손태승 회장은 남대문시장지점에서만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했다며,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시장 내 지점을 직접 선택해 방문했다.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광석 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영업점 방문을 마치고 손태승 회장은 즉시 그룹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태승 회장은 회의를 통해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대통령이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통해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발표한 만큼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금융그룹이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자고 주문했다.

손태승 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갖추어 달라고 당부하고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하여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