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손경식 경총 회장 연임 확정..."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최선 다할 것"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20-02-25 15:49 최종수정 : 2020-02-25 15:55

회장단회의 공식기구로 격상해 영향력 확대 포석
조원태·김창범·하현회·이인용 비상근부회장 합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제공=경총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회장에 연임됐다.

경총은 25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제 51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경총 회장단의 추대와 회원사들의 만장일치를 받아 2년 연임을 확정했다.

회장단은 손 회장을 "지난 2018년 3월 취임 이후 노동·경제·경영 등 기업 활동 전반 이슈에 대응하는 대표 경제단체로서의 역할 기반을 정립해 경총의 대외적 위상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신규 임원에는 대표가 변경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비상근부회장으로 선임됐다.

김용근 상근부회장과 비상근부회장 총 24명을 비롯한 감사 등 임원은 회장 추천을 거쳐 재선임됐다.

이날 경총은 그동안 회장단회의가 비공식적으로 운영돼 결정 사항의 법적 효력이 제한된다는 지적에 따라 회장단회의를 정관상 공식 기구로 규정하는 안을 의결했다.

경총은 "협회의 주요 정책 사항과 총회·이사회의 주요 의결 안건을 협의할 수 있도록 지위와 역할을 명확히 부여했다"고 밝혔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개회사에서 "창립 50주년을 맞아 종합경제단체로서의 역할과 위상을 확실하게 정립해 나가겠다"면서 "경총 회장으로서 기업의 도전과 혁신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및 관리 절차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 진행됐다. 경총 측은 "회장 임기만료 등에 따른 임원 선임을 의결하는 총회여서 서면 결의 대체가 불가능해 직접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