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LF·라임…은행 사모펀드 판매계좌 반년새 37% 줄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04 14:57

지난해 6월 5.9만→ 12월 3.7만 '뚝'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행에서 판매된 사모펀드 투자 계좌가 반년새 3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펀드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사태 여파가 위축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이 원금손실 위험이 적고 투자자 보호가 상대적으로 갖춰진 공모펀드 중심 판매 채널로 유도되고 있어서 앞으로 사모펀드 판매 감소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4일 금융투자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권 사모펀드 판매계좌는 3만7409좌로 하반기가 시작되는 지난해 6월 말(5만9515좌)보다 37% 줄었다.

은행 사모펀드 판매 계좌가 절정에 달했던 지난해 6월 말 이후 6개월 연속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셈이다.

하반기에는 독일, 영국 등 해외금리 연계 DLF에서 대규모 투자 손실이 벌어지고, 펀드 환매 연기와 '돌려막기' 의혹까지 더한 이른바 '라임 사태'가 은행권을 강타한 시기다.

은행 별로 보면 해당 DLF 판매 은행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판매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우리은행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12월 말 7094좌로 6월 말(1만5727좌)보다 55% 가량 줄었고, 같은기간 하나은행도 판매 계좌가 1만5966좌에서 9334좌로 42% 가량 감소했다.

신한은행은 사모펀드 판매 계좌가 지난해 6월말 7792좌에서 12월말 6709좌로 줄었다.

KB국민은행은 6127좌(2019년 6월)에서 6455좌(2019년 12월)로 5% 가량 늘었지만 지난해 9월말 이후 추이를 보면 역시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잔액도 우하향이다. 지난해 6월말 28조9634억원에서 지난해 12월말 25조3353억원으로 13% 가량 줄었다. 다만 4대 은행 중에서는 KB국민은행만 이 기간 판매액이 늘었다.

반면 증권사와 보험사의 경우 사모펀드 판매 계좌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12월 말 8만4593좌로 6월 말(8만545좌)보다 5% 늘었고, 보험사도 같은 기간 1086좌에서 1259좌로 16% 가량 증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