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 신임 사장에 황현식…임원인사 키워드 ‘5G’와 ‘성과주의’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1-28 11:55

첫 내부 승진 눈길…“모바일 사업 성과 인정받아”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LG유플러스가 28일 2020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5G 서비스를 담당한 인사들이 대거 승진한 동시에 젊은 인재들이 대거 기용되면서 성과주의 기업문화가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번 임원 인사는 사업 구조가 급변하고 기술 혁신에 따른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 가능한 사업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가 철저한 성과주의에 기반한 것은 물론 미래 준비를 위한 성장 잠재력과 혁신, 변화를 주도할 역량 배양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황현식 신임 사장은 PS부문장으로서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승진했다.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첫 사례다.

황현식 신임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한 후 (주)LG를 거쳐 2014년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하여 모바일 사업을 총괄했다.

이어 이상민 FC부문장은 5G 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상민 신임 부사장은 차별적인 5G 신규 서비스 출시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이번 LG유플러스 임원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젊은 인재의 기용 확대를 통한 세대 교체다.

B2C 영업 채널의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김남수 상무와 독창적인 5G 신규 서비스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손민선 상무 등 성장 가능성이 큰 인재를 조기에 발탁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