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 한일관계 악화 걱정해" 日언론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7-10 16:2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 등과 만나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까 걱정이라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TV아사히는 이 자리에 함께 있었던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보다 광복절을 앞두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집회 등으로 한일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을 걱정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의 발언은 사태가 자칫 장기화할 경우 한일 양국에 손실을 주게 될 것을 경고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이달초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3개 소재에 대해 수출규제를 강화하자, 지난 7일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이를 위해 이 부회장은 10일 청와대 간담회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현지 협력사·재계 관계자 등과 만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부회장은 11일께 모든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